롯데, 독립리그에서 재기 노리던 외야수 국해성 영입

홈 > 스포츠
스포츠

롯데, 독립리그에서 재기 노리던 외야수 국해성 영입

오혜주 0 입력  / 수정
AKR20230522052100007_01_i.jpg
▲ 국해성의 두산 베어스 시절 경기 장면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국해성(34)을 영입해 외야를 보강했다.

롯데 구단은 22일 국해성 영입을 발표하며 "장타를 만들어낼 수 있는 스위치히터로서 외야진 뎁스 강화와 대타 자원 활용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동인천중과 인천고를 졸업하고 2008년 두산에 육성선수로 입단했던 국해성은 2012년 1군에서 데뷔해 8시즌 동안 활약했다.

1군 통산 성적은 타율 0.238, 11홈런, 66타점이다.

2016년에는 백업 외야수로 활약하며 타율 0.278, 4홈런, 24타점으로 두산의 통합 우승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힘 있는 외야수 국해성의 발목을 번번이 잡은 건 부상이다.

2018년 주루 도중 십자인대가 끊어졌던 그는 힘겨운 재활을 마치고 그라운드에 복귀했지만, 큰 활약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2021년 시즌이 끝난 뒤에는 퓨처스리그 프리에이전트(FA)를 신청했지만, 팀을 찾지 못하고 두산으로부터 재계약 불가 통보를 받았다.

2022년부터는 독립리그 구단인 성남 맥파이스에서 뛰며 재기를 노리다가 이번에 롯데의 부름을 받고 제2의 야구 인생을 열어가게 됐다.


오혜주 기자 / 더인사이드뉴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3 명
  • 오늘 방문자 192 명
  • 어제 방문자 133 명
  • 최대 방문자 1,892 명
  • 전체 방문자 190,481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2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