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 명 함께한 카타르 월드컵…결승전만 15억 명 시청

홈 > 스포츠
스포츠

50억 명 함께한 카타르 월드컵…결승전만 15억 명 시청

김현주 0 입력  / 수정
PAP20221219242401009_P2.jpg
▲아르헨티나 우승 세리머니


짜릿한 명승부가 펼쳐졌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을 전 세계 약 15억 명이 함께 본 것으로 나타났다. 

FIFA는 아르헨티나와 프랑스의 결승전이 열린 지 한 달이 지난 19일(한국시간) 카타르 월드컵과 관련한 각종 수치와 기록을 정리해 발표했다.

아르헨티나가 프랑스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고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자신의 처음이자 마지막일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날, FIFA에 따르면 경기가 열린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을 찾은 8만8천966명의 관중을 포함해 전 세계 약 15억 명이 두 팀의 대결을 시청했다.

에콰도르와 개최국 카타르의 개막전은 5억 5천 명 이상이 지켜봤다.

FIFA는 "초기 수치에 따르면 전 세계 50억 명이 카타르 월드컵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닐슨에 따르면 소셜 미디어 모든 플랫폼을 통틀어 9천360만 개의 월드컵 관련 게시물이 있으며, 누적 조회 수는 2천620억 회, 참여 건수가 59억5천만 건"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월드컵 전체 관중이 2018년 러시아 대회의 300만 명보다 많은 340만 명이었으며, 결승전을 포함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3경기가 1994년 미국 월드컵 당시 브라질-이탈리아의 결승전(9만4천194명) 다음으로 많은 관중 수를 기록했다"며 대회가 흥행했음을 강조했다.

PAP20221219017801009_P2.jpg
메시(왼쪽)-킬리안 음바페 결승전 경기 모습

카타르 월드컵 기간 경기장 안팎에서 나온 기록들도 재차 조명했다.

이번 대회에선 총 172골이 터졌는데, 이는 1998년 프랑스, 2014년 브라질 대회의 171골을 넘어선 단일 월드컵 최다 골 기록이다.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알나스르)는 2006년 독일 대회를 시작으로 이번 카타르 대회까지 월드컵 5회 연속 득점에 성공한 유일한 선수가 됐고, 카타르에서 7골 3도움을 올린 메시는 단일 월드컵 조별리그 16강전, 8강전, 준결승, 결승전에서 모두 득점한 최초의 선수로 이름을 남겼다.

메시는 또 26번의 월드컵 경기에 출전, 로타어 마테우스(독일)를 넘어 역대 최다 출전 기록도 새로 썼다.

캐나다 알폰소 데이비스가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68초 만에 넣은 골은 이번 월드컵 최단 시간 골로 기록됐고, 스페인의 가비는 코스타리카전에서 18세 110일의 나이로 득점해 1958년 펠레(당시 17세 239일) 이후 64년 만에 월드컵 최연소 득점자가 됐다.

프랑스의 스테파니 프라파르 심판은 여성 최초로 FIFA 월드컵 본선 경기 주심을 맡았다.

또 월드컵 사상 최초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3개국(한국, 일본, 호주)이 16강에 진출했고, 모로코는 아프리카팀 최초로 4강에 오르는 돌풍을 일으키기도 했다.

김현주 기자 / 더인사이드뉴스

0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5 명
  • 오늘 방문자 181 명
  • 어제 방문자 389 명
  • 최대 방문자 1,892 명
  • 전체 방문자 68,673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13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