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G7 미디어센터서 후쿠시마 등 동일본 술·음식 홍보

홈 > 국제
국제

日정부, G7 미디어센터서 후쿠시마 등 동일본 술·음식 홍보

오혜주 0 입력  / 수정
PYH2023051907520001300_P2.jpg
▲ G7 미디어센터서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 상품 홍보
 

일본 정부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히로시마의 국제미디어센터 전시관에 후쿠시마현을 비롯한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의 술과 음식을 알리는 홍보 시설을 설치했다.

이 시설은 일본 부흥청이 운영하고 있으며, 후쿠시마현·미야기현·이와테현 등 3개 광역지자체의 다양한 상품이 진열됐다.

부흥청 관계자는 19일 연합뉴스 특파원에게 "지역별로 2종의 청주를 준비했다"며 "지진으로 피해를 본 뒤 재건된 양조장의 술도 있다"고 말했다.

미디어센터 이용자는 술과 음료를 시음하고, 음식을 맛볼 수 있다.

부흥청은 공용 취재공간 옆에 있는 음식 소개 코너에서 이날과 20일 오후 5시에 3개 지역의 술과 음식을 소개할 계획이다.

앞서 우치보리 마사오 후쿠시마현 지사는 지난 15일 "(G7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각국 요인의 식사에 (후쿠시마)현산 식재료 등이 활용되고, 국제미디어센터에 후쿠시마현 술과 가공식품이 제공된다고 들었다"고 말한 바 있다.

현재 미디어센터에서 나오는 식사의 재료는 대부분 히로시마현과 주변 지역 산물이다.

히로시마현립 종합체육관에 마련된 G7 미디어센터는 22일 정오까지 운영된다.


오혜주 기자 / 더인사이드뉴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122 명
  • 오늘 방문자 231 명
  • 어제 방문자 430 명
  • 최대 방문자 1,892 명
  • 전체 방문자 197,560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2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