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날' 공휴일 논쟁…"건국절" vs "영국의 대륙침략일"

홈 > 국제
국제

'호주의 날' 공휴일 논쟁…"건국절" vs "영국의 대륙침략일"

김현주 0 입력  / 수정
정부, 전 정부의 공공서비스 휴무령 뒤집어 "영국함대 상륙한 날, 원주민 입장으로 봐야 한다"


AKR20230120081800104_01_i.jpg


호주 정부가 건국 기념일로 삼고 있는 '호주의 날'(Australia Day)에 공무원들의 공공서비스 휴무령을 철회했다. 이에 대해 야당에서는 현 정부가 호주의 날의 의미를 의도적으로 훼손하려는 시도라고 비난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시드니 모닝 헤럴드 등에 따르면 호주 연방 정부는 1월 26일인 호주의 날을 연방 공공 서비스 휴무일로 정한 지난 정부의 결정을 뒤집었다. 이에 따라 공무원들은 이날 자율적으로 근무하거나 쉴 수 있으며 이날 일하는 공무원은 다른 날 대체 휴일을 받게 된다.

또 민간 기업들에 대해서도 고용주와 노동자들이 자유롭게 결정하도록 권고했다. 이에 따라 호주 내 많은 기업이 호주의 날을 휴일로 보낼지 직원들에게 선택권을 주고 있다.

호주 정부는 또 호주의 날에 반드시 열도록 했던 시민권 수여식도 이날을 전후로 각 지방 정부에서 알아서 선택할 수 있도록 바꿨다.

이처럼 호주 정부가 건국절인 호주의 날의 의미를 줄이려 하는 것은 이날이 '침략의 날'로 불리며 많은 비판을 받고 있어서다.

호주의 날은 1788년 1월 26일 영국 함대가 호주 대륙에 첫발을 디딘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많은 호주인은 건국을 기념해 불꽃놀이 등 각종 축하 행사를 진행한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원주민들의 시각으로 1월 26일을 봐야 한다는 움직임이 거세다. 원주민 입장에서는 외부로부터 침략을 받은 고통스러운 날이자 침략에서 겨우 생존할 수 있었던 날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1월 26일마다 한쪽에서는 축하 기념행사가 열리고 다른 한 편에서는 이를 반성의 날로 삼고 호주의 날은 다른 날로 바꿔야 한다는 시위가 벌어진다.

이 같은 갈등은 정치권에서도 벌어진다. 보수 정권이던 지난 정부에서는 1월 26일을 공무원 휴일로 정하고, 호주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지방 정부마다 반드시 이날 시민권 수여식을 열도록 했다.

그러나 노동당 집권 이후 친 원주민 정책이 이어지면서 호주의 날의 공공서비스 휴무령도 사라지게 됐다.

이 같은 움직임에 야당은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제인 흄 자유당 상원의원은 노동당이 고의로 호주의 날을 훼손하고 있다며 "우리의 공통된 가치를 인정해 단합하기보단 공휴일을 인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하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김현주 기자 / 더인사이드뉴스

0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9 명
  • 오늘 방문자 169 명
  • 어제 방문자 389 명
  • 최대 방문자 1,892 명
  • 전체 방문자 68,661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13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