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노조간부 분신 안말렸다는 보도있어…투쟁에 이용 의문"

홈 > 경제
경제

원희룡 "노조간부 분신 안말렸다는 보도있어…투쟁에 이용 의문"

오혜주 0 입력  / 수정
건설노조 "여론 선동 위한 악의적 보도"…법적대응 예고


PYH2023051503050006200_P2.jpg
▲ 분신 사망한 건설노조 관련 항의 시위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17일 민주노총 건설노조 간부의 분신 사망과 관련해 "혹시나 동료의 죽음을 투쟁의 동력으로 이용하려 했던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의 동료가 시너를 몸에 뿌리고 불을 붙이던 현장에 있던 건설노조 간부가 이를 말리지 않고 한참 동안 바라만 봤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장관은 "사실이라면 너무 충격적인 일"이라며 "한 인간의 안타까운 죽음에 놀랐던 많은 사람에게도 큰 충격이 아닐 수 없다"고 썼다.

이어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했다.

앞서 한 언론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앞두고 있던 양회동 건설노조 강원지부 지대장이 분신하던 당시 현장에 있던 건설노조 상급자가 양 지대장을 말리거나 불을 끄는 것을 돕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건설노조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사건을 왜곡해 민주노총과 건설노조에 대한 여론을 선동하기 위한 악의적 보도"라며 "이에 가담한 모든 세력에 대한 철저한 조사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건설노조는 양 지대장이 분신해 숨진 것은 윤석열 정부의 노동 탄압 때문이라며 지난 16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대규모 집회에 나선 상태다.


오혜주 기자 / 더인사이드뉴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112 명
  • 오늘 방문자 225 명
  • 어제 방문자 430 명
  • 최대 방문자 1,892 명
  • 전체 방문자 197,554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2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