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31일 주총서 윤경림 표결…현직 사외이사 3인 연임도전

홈 > 경제
경제

KT, 31일 주총서 윤경림 표결…현직 사외이사 3인 연임도전

손화연 0 입력

사외이사 후보에 강충구·여은정·표현명·임승태 4인 사내이사 후보엔 윤경림 외 서창석·송경민까지 3인 


PCM20220609000281990_P2.jpg
▲ KT 로고

KT는 오는 31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윤경림 대표이사 후보 선임 안건을 의결한다.

또 이달 말로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 3명도 모두 재선임에 도전한다.

KT는 8일 공시를 통해 전날 KT 이사회가 차기 대표이사 최종 후보로 확정한 윤경림 KT 그룹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장, 서창석 네트워크부문장, 송경민 경영안정화 TF장 등 3명의 사내이사를 선임하는 안건이 31일 주총에 상정된다고 밝혔다.

KT는 사외이사로 강충구, 여은정, 임승태, 표현명 등 4명을 선임하는 안건을 올렸다고 공시했다. 이 가운데 임승태 이사 후보를 제외한 나머지 3명은 현직 KT 이사다.

강충구 이사는 고려대 전기전자공학부 교수로 현재 KT 이사회 의장이며, 여은정 이사는 중앙대 경영학부 교수, 표현명 이사는 KT 사장 출신으로 현재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외이사다.

임승태 이사 후보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 출신으로 현재 법무법인 화우 고문이다.

윤 대표 후보와 사외이사 후보 중 현직 이사들은 여권에서 "이권 카르텔"이라며 비판했던 인물이다.

당초 KT는 주총에서 임기가 만료되거나 결원이 된 사외이사 5명에 대한 후임 선임안을 올릴 것으로 예상됐지만, 일단 1명은 제외했다.

이는 전날 사임한 벤자민 홍 사외이사의 후임자를 찾기에 시간이 충분치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 밖에 주총에서는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강충구·여은정 이사를 선임하는 안건, 이사 보수 한도 승인의 건, 목적 사업 추가 등 정관 일부 변경 건 등이 의안으로 상정됐다.

목적 사업 추가는 디지코 B2C 고객 기반 확대를 위한 대여 사업 추진을 위해 추진된다.

KT는 정기 주총을 오는 31일 오전 9시 서울시 서초구 KT 연구개발센터에서 열 예정이다.


손화연 기자 / 더인사이드뉴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127 명
  • 오늘 방문자 219 명
  • 어제 방문자 430 명
  • 최대 방문자 1,892 명
  • 전체 방문자 197,548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2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