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참배 유승민 "최고위원 망언 사죄…헌법에 5·18 담겨야"

홈 > 정치
정치

5·18 참배 유승민 "최고위원 망언 사죄…헌법에 5·18 담겨야"

오혜주 0 입력  / 수정
PYH2023051508390005400_P2.jpg
▲ 5·18 참배하는 유승민 전 의원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15일 같은 당 최고위원의 부적절한 5·18 관련 발언에 대해 사죄의 뜻을 피력했다.

유 전 의원은 같은 당 김웅 의원,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장관과 함께 이날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참배했다.

참배단에 헌화와 묵념을 한 유 전 의원 등은 윤상원 열사와 무명열사, 박관현 열사 묘소를 둘러보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참배를 마친 유 전 의원은 "우리당 최고위원 한 분이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등 망언을 했다"며 "같은 당 소속 정치인으로서 꼭 사죄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 전체 의사에 맞지 않은 말이었다"며 "국민의힘에도 5·18 정신의 진정한 뜻에 대해 진심을 가지고 존중하는 정치인이 많다는 것을 국민들께서 알아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5·18 헌법 전문 수록을 위한 '원포인트 개헌'에 대해서도 "반대할 이유는 전혀 없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PYH2023051508460005400_P2.jpg
▲ 5·18 묘역 둘러보는 유승민

그는 "원포인트 개헌도 좋지만, 개헌을 하게 되면 새 헌법에 담을 소중할 것들이 굉장히 많이 기다리고 있다"며 "원포인트든, 대폭 개헌이든 똑같은 절차를 밟아야 하는 만큼 진정성 있는 개헌안에 빨리 합의할 수 있다면 그 개헌에 5·18 정신을 포함하는 것이 최선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저희 세대뿐만 아니라 후배(세대)들도 5·18 민주화운동이라는 역사와 정신을 똑바로 기억하고 우리나라가 진정한 민주공화국이 되는 힘이 돼 주기를 기도하는 심정"이라고 말했다.



오혜주 기자 / 더인사이드뉴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126 명
  • 오늘 방문자 220 명
  • 어제 방문자 430 명
  • 최대 방문자 1,892 명
  • 전체 방문자 197,549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2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