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文정권 탈원전이 난방비 대란 초래…野, 책임 덮어씌워"

홈 > 정치
정치

정진석 "文정권 탈원전이 난방비 대란 초래…野, 책임 덮어씌워"

김현주 0 입력  / 수정
'횡재세·30조 추경' 野에 "다시 포퓰리즘…약탈 경제관으로 위기극복 안돼"


PYH2023013002080001300_P2.jpg

▲발언하는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난방비 급등'과 관련,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정책이 2023년 혹한의 대한민국 난방비 대란을 초래했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생산 단가가 싼 원전 가동을 틀어막고 발전 단가가 원전의 6배 이상인 풍력, 태양광 발전에 돈을 쓸어넣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난방비 대란 책임을 윤석열 정부에 덮어씌우는 민주당의 DNA에는 부끄러움과 반성 두 가지가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국제 가스 가격이 폭등하자 한국가스공사는 가스요금 인상을 요청했지만 문재인 정부는 8차례나 묵살하고 2021년 6월에는 요금을 2.9% 내리기까지 했다. 문재인 정부가 가스비 인상을 처음 승인한 것은 윤석열 정부 탄생이 결정된 직후인 2022년 4월이었다"며 "에너지 정책 실패 책임을 윤석열 정부에 덤터기로 넘겨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위원장은 "난방비 대란을 초래한 장본인인 민주당이 정유회사 이익을 환수해 취약층 난방비를 지원하자는 횡재세를 거론하고 30조원 추경을 편성하자며 포퓰리즘 정책을 다시 꺼내 들었다"며 "정유사에 적자가 발생하면 민주당은 다시 적자를 보조해 줄 작정인가. 그때 걷을 세 이름은 '불운세'로 지을 거냐"라고 비꼬았다.

그는 "기업을 약탈하려는 경제관으로 경제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 또, 오늘만 잘 살자고 미래를 저당잡을 수는 없는 일"이라며 난방비 급등 대책과 관련, "당과 정부가 한마음으로 머리를 맞대 전체적인 재정 상황을 고려해 추가 지원책을 계속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 더인사이드뉴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2 명
  • 오늘 방문자 35 명
  • 어제 방문자 54 명
  • 최대 방문자 1,892 명
  • 전체 방문자 173,154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2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