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이재명 에너지지원금 제안에 "서민 겨냥 선거전략"

홈 > 정치
정치

오세훈, 이재명 에너지지원금 제안에 "서민 겨냥 선거전략"

김현주 0 입력  / 수정
"뒤늦은 태세 전환 환영…지속 가능하지 않아"


PYH2023012611420001300_P2.jpg

▲서울역 희망지원센터 찾은 오세훈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소득 하위 80%에게 에너지 지원금을 지원하자고 제안한 것과 관련해 "선거 전략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오 시장은 27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대표의 뒤늦은 '태세 전환'을 환영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대표가 국가 재정과 물가 부담을 아랑곳하지 않고 고집스럽게 주장하던 기본소득 프레임에서 드디어 벗어난 것이냐"고 했다.

이어 "만시지탄이지만 지금이라도 이 대표가 복지 방향을 제대로 찾은 듯하다"면서도 "앞으로 민주당 모든 복지는 소득 하위 80% 국민을 대상으로 하겠느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오 시장은 "이 또한 과도하기에 감당 가능하지도, 지속 가능하지도 않다"면서 "국민 80%에게 지원하는 건 서민과 중산층까지 겨냥한 선거전략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오 시장은 또한 본인의 역점사업인 '안심소득'이 1천600가구를 대상으로 시범 사업을 시작한 점을 언급하며 "국가 부채는 미래 세대의 부를 미리 가져다 쓰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이 대표는 최근 난방비 급등 대책으로 약 7조2천억원의 '에너지 고물가 지원금'을 지급하자고 정부에 제안했다.

민주당은 4인 가구 기준으로 소득 하위 30% 가구에 100만원, 30∼60% 가구에 60만원, 60∼80% 가구에 40만원을 지급하면 전체 80% 국민에게 7조2천억원의 지원금을 집행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김현주 기자 / 더인사이드뉴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2 명
  • 오늘 방문자 226 명
  • 어제 방문자 236 명
  • 최대 방문자 1,892 명
  • 전체 방문자 178,505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20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