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與최고위원 출마…"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할 일"

홈 > 정치
정치

태영호, 與최고위원 출마…"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할 일"

김현주 0 입력  / 수정
PYH2023011908460001300_P2.jpg
▲태영호 의원, 최고위원 출마 기자회견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은 19일 "제가 대한민국 집권 여당의 최고위원이 된다면 그것이야말로 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할 일"이라고 말했다. 

태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하며 이같이 밝혔다.

태 의원은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출신으로, 2016년 8월 탈북해 한국으로 망명했다. 지난 총선에서 '보수의 텃밭'으로 꼽히는 서울 강남갑에 전략 공천을 받아 당선돼 여의도에 입성했다.

태 의원은 "대한민국에서 북한 김정은의 속내를 가장 잘 꿰뚫어 보고 있는 사람이 태영호"라며 "김정은은 24시간 저를 스토킹하고 해킹까지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가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된다면 그들은 대한민국 정치의 다양성과 포용력에 매우 놀랄 것이며 더욱 큰 동요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무너뜨린 안보관과 국가관을 바로잡고 강력한 정신력과 군사력으로 김정은 정권을 압도해야 한다"며 국정원 대공수사권 회복과 대북 전단 금지법 철폐를 주장했다.

태 의원은 "저는 (문재인 정부의) '가짜 평화 쇼'를 막는 것이 제가 할 일이라 믿었고, 문재인 정부 저격수로 보수진영의 전사로 활동해 지금 이 자리에 섰다"며 "자유민주주의 이념이 북한 땅에도 꽃필 그 날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태 의원은 출마 선언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나온 후보 중 가장 마음에 드는 후보를 제게 물어본다면 김기현 후보"라며 "전반기 국회에서 외통위 활동을 같이하며 대단한 분이라는 존경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 더인사이드뉴스

0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3 명
  • 오늘 방문자 186 명
  • 어제 방문자 389 명
  • 최대 방문자 1,892 명
  • 전체 방문자 68,678 명
  • 전체 게시물 0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13 명